August 28, 2009

like a

f: 손가락에 그거 굳은살이야? 연필 잡아서 생기는거?

이게 굳은살이었나. 내가 아직 그리고 있었던가.


그건 어디에 있지?

---

험한길 사막을
헤치고 지났지
어떻게 했을까
그런건 잘몰라

이렇게 널만나
나있는 이곳을
보니까 난여태
헤매고 있었던
거더군

난글쎄 뭐랄까
슬프고 우울해

너말야 있잖아
네가날 다르게
만들어 난마치
새롭게 응그치
다르게 말이야

- 마돈나, 라이커 버어진

Posted by strbpy at August 28, 2009 01:50 PM
Comments